상단영역

[영상] LH 현직 간부, 투기 의혹 100억 땅 “처분 못 해”

bb69512fec21e5fcf3fb60f7eb9079b8.jpg
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 일대 땅 투기혐의로 논란이 된 LH 현직 간부에게 부동산 몰수보전 명령이 떨어졌습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은 지난 8일 LH 현직 간부 A씨와 그의 지인이 투기한 혐의가 있는 토지 1만7000㎡에 대한 부동산 몰수보전 신청을 받아들였는데요. 이는 즉, 피의자가 불법 취득한 재산임을 판결받기 전 해당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원의 조치입니다. LH 현직 간부 A씨와 그의 지인은 현재 3기 신도시로 발표된 광명시 노온사동 일대에 토지를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2017년 3월부터 시작해 1년 9개월 동안 토지를 집중적으로 매입한 정황이 드러났으며, 당시 25억원 가량에 사들인 땅의 현재 시세는 무려 1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정부의 신도시 발표보다 2년 앞서 토지를 매입한 A씨가 당시 신도시 개발 담당 부서에 근무한 점을 수상히 여겨 집중 수사를 나섰는데요. 이 과정에서 몰수보전이 결정된 노온사동 일대 4개 필지 외에도 18개 필지를 36명의 명의를 총동원해 사들인 정황이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18개 필지에 대해 불법사항을 확인하고 환수 조치할 계획을 밝혔는데요. 검찰의 구속영장이 청구된 LH 간부 A씨와 그의 지인은 오는 12일 피의자 심문을 받을 예정입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