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영상] 안산시, 2차 긴급재난 지원금 60억 투입, 최대 200만원 까지 지급

안산시가 예산 60억 원을 툴입해 안산형 2차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2차 선별적 긴급 재난지원 대상자에서 제외된 분야입니다. ( 윤화섭 = 안산시장 기자회견 ) 주로 코로나19로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져진 영업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초점이 맞췄습니다. 우선, 유흥업소와 체육시설에 가장은 많은 지원금인 200만원이 지급됩니다. 운수업체 종사자인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그리고 전세버스 기사에게도 각 각 1백만원씩 지원 됩니다. 또 민간과 공동 구분없이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도 인건비를 지원 할 예정입니다. 다만 정부보조금 비율이 작은 민간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가장 높은 지원금인 60만원이 지원 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장기간 휴관이 이어진 재활시설에도 지원할 방침입니다. 해당 시설의 장애인 근로자에게 4개월분의 봉급인 51만원이 지원 됩니다. 여기에 프리랜서 고용 형태인 예술인과 지역아동센터 종사자 등도 포함됐습니다. 이번 지원금은 모두 현금으로 지급되며, 정부 지원 시기에 맞춰 추석 연휴 전 지급 할 방침입니다. 한편, 이번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안산에선 약 6천8백여명이 지원금을 받게 됩니다. /경기연합TV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