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정종길 안산시의원, 1심 벌금 80만원… 의원직 유지 가능

정종길 안산시의원, 1심 벌금 80만원… 의원직 유지 가능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종길 안산시의원에 대해 수원지방법원 안산지법 형사1부는 다섯가지 공소사실 모두에 유죄를 선고하고 벌금 8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이번 판결에 앞서 법원 앞에서는 이틀간 피켓시위가 진행됐는데요. 안산의 13개 시민단체가 단합해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정종길 의원의 강력처벌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김혜정 / 안산미투공동행동 지난해 성희롱 갑질 문제로 시민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던 정종길 의원이 내일 판결을 앞두고 있습니다. 안산시민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는 사건이었잖아요. (정 의원은)자신의 권력을 사용해서 부도덕한 행위들을 많이 했죠. 성희롱 갑질 행태들에 분노를 금할 수 없고요. 그런 의원이 저희를 대표하는 시의원으로 자리에 서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정 의원은 지난해 안산시의회 문화복지위원장으로 재직 당시, 시립예술단원에게 성적수치심을 주는 행동과 막말 등으로 논란을 일으켜 시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이후 시민단체의 계속되는 사퇴 요구가 이어졌지만, 정 의원은 지난해 12월 재판장에서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간곡히 선처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안산 YWCA 등 시민단체가 합동 제출한 진정서에 의하면 정 의원은 여성 단원에게 5만원 지폐에 서명을 해주며, 힘들 때 가져오면 수십 배로 되돌려주겠다는 말들로 성적수치심과 불쾌감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당적이 없이 현재까지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유지하며, 주동자 색출 및 보복 등을 운운해 공격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는 것이 시민단체의 입장입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12월 정 의원에게 벌금 400만원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이번 재판 또한 유죄는 인정됐지만, 의원직은 계속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지역사회에서 큰 이슈가 된 만큼,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GYB뉴스 이슬비입니다. 

0